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사진필진
·김재현의 포토에세이 (2)
·뉴스로 줌인 (413)
·이야기가 있는 사진 (90)
·정재두의 렌즈세상 (1)
뉴스로 줌인
이미지와 기호들로 가득한 오늘의 세상. 스틸부터 비디오까지 '글로벌웹진' 뉴스로가 포착한 렌즈속 세상입니다. ‘뉴스로 줌인’은 취재기자와 칼럼니스트, 네티즌들이 포착한 사진 코너입니다. 뉴스로를 통해 사진을 소개하고 싶은 분들은 간단한 설명과 함께 이메일(newsroh@gmail.com)로 보내주세요

총 게시물 41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수퍼문’ 셀카찍는 외국기자들

글쓴이 : 윌리엄 문 날짜 : 2015-10-01 (목) 10:16


IMG_5306.jpg

 

'붉은 빛 수퍼 보름달'이 떴다. 뉴욕 등 북미지역에 지난 927일 뜬 보름달이 33년만에 찾아온 '수퍼 블라드 문(Super Blood Moon)‘이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개기월식 현상과 겹치는 '수퍼 블라드 문'은 북미와 유럽, 아프리카 일부에서만 관측됐다. 블라드 문은 태양과 지구와 달이 일직선에 놓이는 개기월식이 될 때 달이 붉은 색으로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수퍼 블라드 문은 지난 1982년에 관찰된 바 있고 다음 기회는 2048년에 가능하다. 맨해튼 유엔본부 근처에서 달을 관찰하던 에미와 제시라는 이름의 두 여성은 "크고 밝은 보름달이 점점 붉은 빛으로 바뀌면서 모양이 바뀌고 있다"고 신기해했다. 유엔본부에 출입하는 외국 기자들도 이스트 리버 앞에 나와서 33년만의 진기한 구경거리를 즐겼다. 특히 모국 출신의 교황을 맞아 한껏 기분이 고양된 아르헨티나 기자들은 특별한 보름달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으며 즐거워했다. 한 기자는 "이렇게 큰 보름달도 처음 봤지만 달의 모양과 빛의 컬러가 변화하는 모습이 신비롭다. 달의 모습이 마치 교황이 모자를 쓴 것처럼 보인다.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 프란치스코 교황처럼 올해 한가위 달도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뉴욕=윌리엄 문 기자 moonwillia1@gmail.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