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사진필진
·김재현의 포토에세이 (2)
·뉴스로 줌인 (419)
·이야기가 있는 사진 (90)
·정재두의 렌즈세상 (1)
뉴스로 줌인
이미지와 기호들로 가득한 오늘의 세상. 스틸부터 비디오까지 '글로벌웹진' 뉴스로가 포착한 렌즈속 세상입니다. ‘뉴스로 줌인’은 취재기자와 칼럼니스트, 네티즌들이 포착한 사진 코너입니다. 뉴스로를 통해 사진을 소개하고 싶은 분들은 간단한 설명과 함께 이메일(newsroh@gmail.com)로 보내주세요

총 게시물 41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헌법에 재외동포 명시해야”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글쓴이 : 임지환 날짜 : 2018-04-27 (금) 22:45

개헌 논의에 한인들 목소리 강조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14.jpg

 

 

헌법(憲法)에 재외동포가 명시되야 권익도 보호됩니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헌법에 재외동포를 명시하도록 미주 한인사회가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 이사장은 지난 24일 로스앤젤레스에서 LA중앙일보와 KBS아메리카 등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최근 한국에서 활발히 논의 중인 '개헌' 움직임에 미주 등 재외동포사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사장이 개헌 시 재외동포 권익을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한 이유는 재외동포 법적 지위 마련을 위해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행 헌법은 재외국민 보호만 명시했을 뿐 총 743만 명(재외국민 포함)으로 추산되는 재외동포에 관한 언급이 없다.

 

한 이사장은 “6월 개헌 국민투표가 무산됐지만 하반기에도 계속 활발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며 헌법에 '재외동포' 권익을 명시한 문장을 한 구절이라도 넣으면 이민 1세대, 2세대와 자손들도 권익(權益)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이사장은 한인동포 250만 명이 본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개헌 논의에 재외동포 권익도 포함해야 한다는 여론을 적극 전달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12.jpg

KBS아메리카 캡처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