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19)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11)
·김중산의 LA별곡 (40)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6)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73)
·김현철의 세상보기 (101)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98)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4)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40)
·장호준의 Awesome Club (101)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실시간 댓글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오늘 아침도 커피를 내립니다. 신선한 커피 香氣가 컴퓨터 화면에 퍼지는듯 하더니 눈으로도 스미는것 같습니다. 詩人은 커피향이 커튼을 비집고 들어오는 아침 햇살을 감동시킨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는 오늘 이 아침을 행복한 마음으로 시작한답니다. <詩와 커피와 香>이 가듯한 아침으로 幸福하게 始作하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합니다.

총 게시물 34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서울에서 홀로 맞는 설은 섧습니다

글쓴이 : 신필영 날짜 : 2018-02-19 (월) 01:14:47

 

 

정말 설은 섪은것인가

 

 

설 전날에 잠을 설친것은 내일 설날을 어떻게 맞을까에서입니다

 

차라리 설날 아침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큰댁 형수의 건강이 좋지 않아서 몇년째 제사며 차례를 지내지 못한

 

죄스러움이 있었기 때문만이 아닙니다.

 

 

 

서울이 타향처럼 되어 버린 46년의 세월을 보냈습니다

 

서울이 타향인가 가족이 있는 미국이 타향인가

 

서울이 고향인것은 어디에서 살던지 국적이 바뀌어도 변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해 보면서도 선뜻 받아드리기가 어렵습니다

 

 

 

어머니는 미국에 묻히셨고, 나와 내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묻힐것입니다

 

미국에서 태어난 자식들은 미국을 고향이라고 할 것입니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내일 "서울의 설날 아침"을 맞이해야 할 생각 때문에

 

밤을 설쳤습니다.

 

 

 

서울에서 홀로 맞는 설은 섪습니다

 

 

 

그러던 중에 친구의 꿈얘기를 듣고 절로 감탄의 탄성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그가 꿈에 죽어 저승으로 가서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현몽(現夢)입니다

 

저는 즉시 내일 설날 차례를 지내자며 외치듯 주장 했습니다

 

 

 

저는 이 참에 내 할아버지 할머니와 아버지 어머니의 차례도 지내기로 하고

 

지방(紙榜)도 써 놓고 이런 저런 준비를 했습니다

 

 

 

 

오전 오후로 차례 시간을 정하고 친구(동지)들에게 연락을 시작했습니다

 

어차피 친구들은 아침에 차례를 지내고 세배도 받기 때문에 오후로 하고

 

저는 오전을 차례를 홀로 지내기로 했습니다.

 

 

차례(次例)로 차례(茶禮)를 지내게 되었습니다

 

 

 

저승에는 고향이 없습니다

 

저승에는 국경도 없습니다

 

차례에는 고향도 국경도 없습니다

 

 

 

할아버지에게 고백 합니다

 

1944년말에 이천으로 피난을 할아버지께로 갔었습니다

 

한약국을 하셨던 할아버지가 출타 하시면 목침을 받침으로 하여 벽장으로 올라 갑니다

 

거기에는 할아버지가 영신환 제조에 필요한 "꿀단지"가 있었습니다

 

나는 그 꿀단지에 손가락으로 푹 찍어 입에 빨고 얼른 벽장을 내려옵니다. 내려오다가

 

넘어져서 골탕을 먹은 기억이 생생합니다. 오늘 망구의 손자의 고백 입니다

 

 

 

할머니 우리 할머니

 

할머니는 전구를 양말 속에 넣고 뚫어진 양말을 기워 주셨습니다

 

그때는 양말이 애 그렇듯 잘 뚫어졌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아버지나 딸들이 주는 용돈을

 

쌈지에 숨겨(?) 가지고 계시다가 나에게만 몰래 손에 쥐어 주셨습니다. 할머니! 불러봅니다

 

 

 

아버지에 대하여는 숱한 비사가 있습니다

 

이루 다 할 수 없습니다. 소학교의 적년이 되었는데, 증조 할아버지가 왜놈의글 배워서

 

무엇하나면서 어린 나를 약국에 앉혀 놓고 천자문을 시작 했습니다. 그러던 그 다음해

 

아버지가 나를 할아버지 몰래 들쳐 업고 뛰어 학교에 입학을 시키셨습니다

 

영등포 도림동(도림리) 방아간 언덕을 단숨에 넘어 갔을때, 아버지의 그 넓고 우람한

 

등을 잊을 수 가 없습니다. 식민지 교육의 첫발이었습니다

 

 

 

어머니 또한 어찌 이야기 다 할 수 있겠습니까

 

문맹이 70%였던 일정때 입니다. 동내 새댁서 부터 아줌마들 까지 편지만 오면 어머니에게

 

외서 읽어 달라고 옵니다. 그때마더 그 편지를 구슬프게 읽어주시면 눈물들을 짜게 됩니다

 

그리고 편지를 대필 해 주시는데, 대체로 친정 어머니에게 하는 사연들입니다

 

이렇게 오는 아낙네들은 손에 쌀 한콤 혹은 깨한봉지등등 을 가지고 오기도 했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아버지 어머니 !

 

삼가 차례를 올립니다.

 

 

        

서울입니다

 

 

 

IMG_6438.jpg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