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19)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11)
·김중산의 LA별곡 (40)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6)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73)
·김현철의 세상보기 (101)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98)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4)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40)
·장호준의 Awesome Club (101)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실시간 댓글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오늘 아침도 커피를 내립니다. 신선한 커피 香氣가 컴퓨터 화면에 퍼지는듯 하더니 눈으로도 스미는것 같습니다. 詩人은 커피향이 커튼을 비집고 들어오는 아침 햇살을 감동시킨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는 오늘 이 아침을 행복한 마음으로 시작한답니다. <詩와 커피와 香>이 가듯한 아침으로 幸福하게 始作하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합니다.

총 게시물 34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택시운전사와 광주

별마당 도서관을 들르다
글쓴이 : 신필영 날짜 : 2017-08-21 (월) 08:51:46


movie_image2.jpg

 

어제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기위하여 지하철(地下鐵삼성역三星驛)에서 내려 출구(出口) 5-6 ()으로 나와서 COEX Mall에 있는 Mega Box 영화관(映畵管)을 찾아 나섰습니다. 나는  잠시 감격(感激)과 함께 어안이 벙벙 했습니다.

 

<별마당 도서관 Starfieild Library>라고 하여  높이가 13m의 대형 서가(書架)에 무려(無慮) 5만권(萬卷) 규모(規模)의 서적(書籍)2층 까지 사방(四方)으로 진열(陣列)되어 있었습니다. ()으로 엮어진 울창(鬱蒼)한 숲이었습니다.

 


IMG_9138.jpg


IMG_9132.jpg



모든 책들은 무료(無料)로 자유롭게 열람(閱覽) 할 수 있고 독서(讀書)와 휴식(休息)까지 할 수 있는 문화체험(文化體驗) 공간(空簡)입니다.

 

안내서에서 <별마당 도서관> Starfield Library)<綜合文化空間>이라고 소개(紹介)되고 있습니다. 또한 <圖書館이란 또 다른 世上으로 하는 >  Librray is a gateway to anywhere이란 글도 봤습니다.

 

또한 각종 文化 行事도 할 수 있는 공간(空簡)임을 소개(紹介) 하고 있습니다.

817일에는 윤동주(尹東柱) 탄생(誕生) 100돌을 맞이하여 <尹東柱記念行事>를 열고 사진과 자필원고 등이 전시(展示)된다고 합니다.  COEX를 신세계(新世界)가 인수(引受)하여 야심차게 시도(試圖)한 사업인가 합니다 .

 


IMG_9147.jpg


IMG_9144.jpg



이와 같이 엄청난 공간(空簡)을 고객(顧客)과 시민(市民)에게 제공(提供)한 예가 세계(世界) 어디에 또 있을까 모르겠습니다.

 

언제인가 미네소타에 있는 친구 이창재(李昶載) 부제(副祭)의 안내로 美國에서 제일 큰 몰인 < Mall  of America>에 가본일이 있습니다. COEX의 몇 배가 넘는 답니다.  여기에서도 없는 文化 空間 입니다.  

 

뿐만 아니라 Philadelphia에 있는 매장면적(賣場面積)으로 미국의 최대 Mall로서  <King of Prussia Mal>이 있습니다.

 


IMG_9135.jpg



저는 이곳에서도 볼 수 없었습니다. 新世界가 비록 사람(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목적(事業 目的)이라고 해도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  

 

17일 윤동주 탄신 100주념 행사에 다시 올 것을 기약하고 영화관으로 향했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 A Texi Driver 는 제작비(製作費)150억원(1300만불)으로 군함도 267억원(2500만불)에 많이 못미칩니다.

 

그리고 <택시운전사>의 상영시간이 137분으로 군함도 132분으로 5분 차이가 있군요.


movie_image.jpg

movie_imageQ3VKKQLN.jpg

19805월 광주(光州)의 참상(慘狀)을 취재(取材)하여 전 세계에 알린 독일(獨逸)의 언론인(言論人)과 그를 태우고 광주(光州)로 향한 택시운전사에 대한 내용(內容)입니다.  이것은 실제 실화(實話)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합니다.

 

5.18광주 민주화운동(民主化運動)에 대한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내용입니다

한 택시운전사가 獨逸 記者에게 십만원으로 光州에 갔다가 다사 서울로 돌아 오기로 하고  떠났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光州에 도달(到達)하자 곧바로 총성(銃聲)이 요란하게 울립니다.

 

이때부터 光州는 엄청난 참극(慘劇)으로 사람들이 쓰러져가는 현장(現場)取材하는 장면은 처절(凄切)했습니다.

평소(平素)에 정치(政治)와는 거리가 먼 택시운전사는 홀로 서울로 탈출(脫出) 했다가 다시 광주(光州)로 내려 옵니다.

 

그는 비극(悲劇)의 현장(現場)을 목격(目擊) 하면서 막연하나마 사회정의(社會 正義)에 빠집니다. 그는 분노(憤怒)하고 있었습니다.

 


movie_image1.jpg

그들은 취재내용를 빨리 알려야 한다는 긴박(緊迫)한 상황(狀況)에서 서울로 향 합니다.

추격(追擊)하여 오는 사복군(私服軍)들의 사격(射擊)을 받는 순간(瞬間), 동료 광주 택시 5-6대가 나타나서 추격을 결사(決死)로 저지합니다.

바로 이때의 장면(場面)으로 관객(觀客)들의 무거운 숨소리가 장내를 누르고 있었습니다. 모두는 시위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쏟아지는 탄우(彈雨) 속에서 비명(悲鳴)을 몰아 내고 있었습니다.

 


movie_image1.jpg



!  광주(光州)!

민주(民主)의 활화산(活火山)이여

 

찬란(燦爛)한 빛이여

영원(永遠) 할 지라

 

                                  서울의 선릉에서   申必泳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