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9866)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18)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9,866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조성모화백 오프닝리셉션 성황

리버사이드 갤러리 ‘블루문’ 등 신작 관심
글쓴이 : 민지영 날짜 : 2018-10-23 (화) 01:51:11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44525025_1768819199913913_2408432344642879488_n.jpg

 

이젠 길의 작가에서 달의 작가로 불러야겠네요.”

 

중견화가 조성모 화백이 축제(祝祭)같은 오프닝 리셉션을 마쳤다. 지난 20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는 한바탕 기타 연주와 노래 박수, 환호가 어우러진 작은 페스티발을 방불케 했다.

 

조성모 화백의 통산 35번째 개인전 길을 따라서-사랑의 길(Along the Road-Love Road)’ 오프닝 리셉션에 모인 하객들은 박준 사진작가와 곽애리 시인의 축하연주와 노래에 잠시 흥겨운 시간을 가졌다.


44474699_1768819253247241_4406527108713545728_n.jpg

1540163189357.jpg

 

동료와 선후배 작가들, 가족과 지인들, 일반 관람객들은 물론, 서맨타 스탠키위츠, 리사 캐차지안, 루디스 소아 등 함께 한 미국 작가들은 무르익은 가을밤 신작들을 감상하고 와인과 스낵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작품들에 대해선 너무나 훌륭한 그림에 감탄했다.” “마음속 깊은 곳에 존재하는 순수한 영혼을 일깨우는 감동을 받았다.” “정말 말로 표현하기조차 힘든 훌륭한 작품들이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44584984_1768818749913958_7545118217392357376_n.jpg

1540163175225.jpg

 

인근 쇼핑몰을 찾았다가 갤러리를 방문한 페루 출신의 한 여성은 우연히 갤러리에 들렀는데 이런 그림들은 처음 봤다. 엄청난 감동을 받았다. 러브라는 단어가 그림속 이미지로 형상화된 것이 정말 인상적이다라며 조화백에게 질문을 다양하게 던지는 모습이었다.


44533081_1768818973247269_2730480700577808384_o.jpg

도합 서른여섯점의 작품들을 선보인 전시는 조화백에게 특별하다. 1992년 이민후 길의 작가라는 수식어(修飾語)가 달릴만큼 연작시리즈에 집중해온 그가 달과 산이 어우러진 사실상의 2기 작품인생을 여는 첫 전시가 됐기 때문이다.


44461928_1768819549913878_3666627204231462912_n.jpg

44584984_1768818749913958_7545118217392357376_n.jpg



 

기존의 러브로드 시리즈가 화려하고 깊이있게 채색으로 자연과 문명의 조화라는 메시지가 더욱 선명하게 다가온다면 달을 소재로 한 일곱점의 작품들은 그야말로 사람들을 홀릴 듯 매혹적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44450391_1768819393247227_1608141368868208640_n.jpg

 

블루문과 골드문, 레드문 등의 부제(副題)가 달린 이 작품들은 신비로운 달의 이미지와 그 가운데로 솟아난 나무와 황금빛 가지가 어우러져 몽환적인 느낌을 던져준다. 나뭇가지엔 흰머리독수리가 실루엣처럼 앉아 있고 낮은 산 너머로 꿈꾸는듯한 문명의 불빛이 아스라히 반짝인다


44560291_1769444966518003_1897022350960885760_n.jpg

1540163170637.jpg



 

한동안 골드문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이광복씨는 작품을 바라보다 사랑과 평화, 순수의 단어들이 떠오른다. 마치 명상(冥想)을 하는 것처럼 마음이 편안해지고 아름다운 동화속 세계로 이끄는 것 같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44675133_1768819626580537_3168891956923203584_n.jpg

   

이번 전시를 맞아 한인 신문에 조화백의 대표작이 컬러 전면광고로 소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44542928_1768818933247273_568233678023426048_n.jpg

44583375_1768819073247259_2997311320572821504_o.jpg


 

조성모 화백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저에게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들게 마음속 깊은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시는 31일까지 계속된다. * 리버사이드 갤러리 1 Riverside Sq Mall, Hackensack, New Jersey 07601 문의 201-488-3005

 

 

 

44529196_1768818269914006_6345460502168076288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조성모화백 작품 한인매체 전면광고 화제 (2018.10.19.)

최근작블루문컬러광고 실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221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주소 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