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10569)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27)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10,56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길’의 작가 조성모 화백 美아트엑스포 전시 눈길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1-03-24 (목) 13:19:25

 

서양화가 조성모 화백(50)이 세계 최대의 미술박람회에 작품을 출품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욕서 활동하는 조성모 화백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맨해튼 피어94에서 열리는 제32회 국제아트엑스포에 길 시리즈 3점을 출품한다.

 

국제아트엑스포는 세계 20여개국에서 400여명 이상의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미술박람회로 화가는 물론, 아트딜러와 컬렉터, 구매자들이 모이는 곳으로 유명하다. 앤디 워홀과 로버트 라우셴버그,·키스 헤어링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고 화랑 소속작가들은 물론, 인디 화가들의 솔로전과 그룹전도 열린다.

 

92년 뉴욕에 온 이후 무려 26회의 개인전을 연 조성모 화백에게 이번 아트 엑스포는 특별한 감회(感懷)로 다가온다. 지난 20년간 천착(穿鑿)한 길 시리즈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생애 첫 참여하는 아트 엑스포를 통해 소개하게 됐기 때문이다.

세편의 작품은 ‘길을 따라서(Along the road)’의 연작형태이다. 각각 ‘안개낀 파크웨이’, ‘자연과 문명의 대화’, ‘사랑의 길’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다.

 

▲ Along the Road - Love Road (길을 따라서 : 사랑의 길)

그는 왜 길을 추구할까. “길 도(道)가 닦을 도(道)가 같은 한자어를 쓰는 것처럼 우리가 운전하며 길을 갈 때는 온갖 상념에 젖는다. 그런데 미국의 길은 문명의 상징이지만 도회적이기보다는 자연친화적인 이미지를 준다.”

그는 한국에 있을 때 이른바 ‘허상(虛像)’ 시리즈를 파고 들었다. 부와 권력, 명예를 상징하는 문명의 심볼을 큰 빌딩으로 이미지화한 ‘허상’은 <에꼴드 서울> 그룹전에서 잔잔한 반향을 일으켰다. 인간의 욕심과 사악함이 종내는 연기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한 그의 예감은 2001년 9.11테러로 쌍둥이 빌딩이 무너지면서 슬픈 현실이 됐다.

 

“서울에선 파란 하늘을 보기가 어려웠다. 어느 가을날 남산에서 손에 잡힐듯 파란 하늘 아래 놓인 관악산을 단 한번 보았지만 미국에 와서는 너무도 파란 하늘을 수시로 접한다. 문명에 대한 고발과 계몽의 주제가 어느덧 자연과 문명의 대화로 흐르게 되었다.”

 

조 화백은 95년부터 독특한 이미지 분할작업을 캔버스에 구현하고 있다. 연결된 두세개의 이미지를 한꺼번에 집어넣는 것이다. “캔버스가 인간의 몸이라면 이미지들은 살면서 경험하는 것이다. 복합된 이미지를 독창화하는 작업이야말로 내 작품의 정체성이다. 예술은 개성이 빠지면 2류, 3류로 전락한다.”

 

미술평론가 이영상 씨는 조 화백의 작품세계에 대해 “인간과 자연의 이미지를 자연색보다 더 과장되게 표현함으로써 색의 대비를 통한 빛의 시각적인 효과를 잘 나타내고 있다. 화폭에서 배어나오는 순도높은 투명성과 기하학적 패턴의 색면, 이에 대비되는 이에 대비되는 여백의 공간이 한데 어울려 정적이면서도 서정적인 시흥을 보이고 있다”고 평한다.

특히 아트 엑스포는 조 화백의 작품에 대해 “눈부신 컬러와 이미지를 피곤에 지친 현대인의 영혼을 위무(慰撫)하는 시각적 은유(隱喩)로 표현하고 있다”며 “길 시리즈는 문명의 충격을 벗어나 고적한 하이웨이를 따라가는 우리네 삶의 연대기”라고 찬사를 보냇다.

 

아트 엑스포는 개막에 앞서 주목할만한 작가를 소개하는 ‘오늘의 작가’로 조 화백을 선정, 전 세계 화랑과 평론가, 콜렉터들에게 선보이는 자리를 만들기도 했다.

  

조 화백은 중앙대 미대 회화과와 홍익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미국에 이주한 후 프랫 대학원을 졸업하고 머시 칼리지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도 양성하고 지금은 작품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뉴욕은 물론, 한국과 일본 독일 등지에서 꾸준히 작품을 발표해온 그는 “이번에 소개하는 작품 중 ‘사랑의 길’이 있다시피 마지막에 깨우쳐야 할 길은 바로 사랑이 아닌가 싶다”며 앞으로의 작품 경향을 시사했다.

뉴욕=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꼬리뉴스>

전시와 판매, 세미나까지..아트엑스포

아트 엑스포는 단일 장소에서 열리는 미술박람회로선 세계 최대의 명성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32년간 이곳을 통해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유명세(有名稅)를 얻었다.

미국은 물론, 유럽과 남미, 아시아의 유명 작가들을 만날 수 있고 좋은 작품들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 수많은 콜렉터들의 발걸음이 분주한 곳이다.

다양한 세미나도 진행된다. 미술품 가격 매기기와 미술이라는 새 비즈니스, 불경기에 미술품 파는 법, 미술품 파는 요령 톱10, 21세기 미술가와 화랑주인을 위한 비즈니스 어드바이스, 미술학교에서 가르치지 않는 마케팅 101 등 각종 특강과 토론회도 눈길을 끈다.

한편 배우 출신 화가 제인 세이무어가 27일 오전 9시부터 앤디 워홀로 영감(靈感)받은 벽화를 뉴욕의 학생들과 공동으로 작업하는 ‘프리 아트 데이’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