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6421)
·뉴스로 창(窓) (273)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알재단-청년그룹 첼시 갤러리 투어 눈길

‘알-영 패트론스 서클’ 첫 행사
글쓴이 : 노창현 날짜 : 2017-09-22 (금) 05:38:50

하이라인공공미술도 감상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20170916_113029.jpg

 

한인비영리미술단체 알재단이 청년 후원자 그룹과 함께 하는 첫 번째 아트 투어가 미술 애호가들의 참여속에 호평을 받았다.

 

알재단(대표 이숙녀회장)은 청년후원자그룹 -영 패트론스 서클’(AHL-Young Patrons Circle) 발족을 기념해 16일 맨해튼 첼시에서 갤러리 투어와 하이라인 파크 공공미술을 둘러보는 ‘AHLs Meet ART’ 행사를 가졌다.


 

20170916_120816.jpg

20170916_115200.jpg

 

-영 패트론스 서클은 현대미술과 한인 미술가에 대한 관심이 많은 40세 이하의 젊은 후원자들로 구성됐다. -영 패트론스 서클의 임시 리더는 오수희씨가 맡았고 창립멤버는 5명 정도다.

 

이들은 알재단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적극 참여하고 활발한 홍보활동을 통해 한인 미술인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을 제고(提高)하는 한편, 자체 네트워크를 통해 주류 사회에서 한인 미술인들을 알리고 향후 예술 작품의 판로를 지원하게 된다.

 

‘AHLs Meet ART’ 행사는 첼시 지역의 메리 분(Mary Boon) 갤러리와 페이스 갤러리(Pace Gallery)를 돌아보고 하이라인 공원에 전시되어 있는 공공미술 투어를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20170916_120140_Burst01.jpg

20170916_120928.jpg

 

 

이숙녀 알재단 회장은 알재단이 그동안 다양한 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한인 사회에 이바지해오고 있지만 단체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선 젊은층을 흡수(吸收)해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어야 한다. -영 패트론스 서클은 알재단의 미래를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20170916_121659.jpg

 

 

이날 행사는 현대 미술 전문가가 이끄는 아트 투어가 한국어와 영어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한국어 투어는 프랫 인스티튜트에서 석사를 취득하고 퀸즈 미술관 및 금호 미술관 등 굴지의 기관 전시와 미국 총무성의 커미션으로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참여한 최성호 작가가 이끌었다.


 

20170916_113214.jpg

 

 

영어 투어는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에서 수학하고 브롱스 미술관, 리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일본의 모리 미술관 등 전 세계의 미술관에서 전시 경험이 있는 이재이 작가가 맡았다.

 

두 작가는 해박한 지식과 경험으로 이날 함께한 애호가들에게 갤러리의 전시작들의 작가와 작품의 의미, 역사 등을 해설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메어리분 갤러리에선 트럼프 등 정치 풍자 작업을 하는 피터 소울 작가의 작업들이 주목을 받았다


 

20170916_113012.jpg

 

 

참가자들의 관심을 특히 모은 것은 하이라인 투어였다. 하이라인(High Line)은 잘 알려진대로 도심의 오래된 폐철도를 공원으로 세계적인 공원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지상에서 약 9미터 높이의 고가 철로는 맨해튼 서쪽에 몰린 수많은 창고와 도축장의 고기와 생선, 우유 등을 실어나르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러나 강변도로가 만들어지면서 기차 이용이 크게 줄었고 결국 1980년에 냉동칠면조를 실은 열차를 마지막으로 운행이 중단됐다.

 

당초 폐철로는 철거될 예정이었으나 뜻있는 시민들이 보존운동에 나섰고 결국 200214가부터 34가 구간을 공원으로 개발하기로 결정됐다. 2009년 첫 구간이 대중에 개방됐고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순차적으로 나머지 구간 개발이 완료됐다.


 

20170916_121134.jpg

20170916_121526.jpg

 

 

하이라인은 보드워크 형태로 주변에 각종 나무와 꽃들을 심고 벤치와 음수대 등을 마련해 도심속 쉼터로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각종 예술품을 곳곳에 전시해 야외 갤러리의 기능도 수행하고 있다. 덕분에 매일 뉴요커들은 물론, 수많은 세계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名所)로 자리매김했다.

 

이곳에서는 한인 작가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14가 남단 끝에 가면 건너편 건물 벽면에 하이라인의 실제 모습을 복원한듯한 초대형 사진 작품이 붙어있다. 서도호 작가의 설치 작품 95 Horatio Street .


 

20170916_124635.jpg

20170916_124856.jpg

 

사람들은 하이라인이 끝난 이곳에서 작품을 바라보고 기념사진도 찍기도 한다. 지나간 역사와 옛 추억을 공유하는 것이다.

 

이날 투어를 리드한 최성호 작가는 맨해튼 20가부터 30가 일대의 첼시엔 지그재그 형태로 많은 갤러리들이 있다. 또 인접한 하이라인에 올라가면 도심속 정원같은 분위기에서 산책하며 예술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알재단의 공공미술투어를 통해 이곳의 예술을 소개하는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20170916_121950.jpg

20170916_123731.jpg

   

<꼬리뉴스>

 

High Line Art

 

http://art.thehighline.org/

 

The High Line (also known as High Line Park) is a 1.45-mile-long (2.33 km) elevated linear park, greenway and rail trail. It was created on a former New York Central Railroad spur on the west side of Manhattan in New York City. Led by landscape architecture firm James Corner Field Operations, the abandoned railway has been redesigned as a "living system" that draws from multiple disciplines including landscape architecture, urban design, and ecology. Since opening in 2009, the High Line has become an icon in contemporary landscape architecture.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