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10927)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27)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10,927건, 최근 1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이런 킬러 폭풍은 처음” 역대급 허리케인 ‘어마’ 공포

플로리다 조지아 620만명 긴급대피 명령 
글쓴이 : 임지환 날짜 : 2017-09-10 (일) 05:19:13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지금까지 이런 허리케인은 없었다..”

 

플로리다를 비롯한 미 동남부가 허리케인 공포에 휩싸였다. 카리브해와 쿠바를 강타한 어마(Irma)’가 마침내 미 대륙에 다가왔다. 9일 오후 5(미동부시간) 현재 어마는 시속 200km의 강풍을 동반한 채 마이애미까지 영향(影響)을 미치고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어마는 전날까지 버진 아일랜드와 앵귈라, 푸에르토리코 등 카리브 해 일대를 초토화했고 쿠바에도 막대한 피해를 주었다. 현재까지 25명이상이 사망했고 생 마르탱 섬의 경우 전체 주택 중 60%가 파괴(破壞)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서양의 허리케인 중 역사상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된 최고등급인 카테고리 5에서 3으로 약해졌다 다시 4로 강화되는 등 종잡을 수 없는 허리케인이어서 더 큰 공포감을 안겨주고 있다.

 

플로리다는 이날 자정을 기해 어마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 릭 스콧 주지사는 일단 허리케인이 시작되면 구조(救助)할 수가 없다. 피해 예상 지역 주민들은 지금 당장 대피하라고 경고했다. 현재 플로리다에 560만명, 조지아주 56만여명 등 616만여명에 대해 긴급 대피 명령이 내려진 상태이다.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 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주까지 비상사태를 미리 선포한 트럼프 대통령은 방송 연설을 통해 허리케인이 지나는 지역 주민들은 주의를 소홀히 하지 말고 정부기관의 안내에 귀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카리브해 지역엔 시속 240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의 또다른 허리케인 호세가 같은 경로로 다가오고 있어 사상 최악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Never seen anything like it’: Governor issues new warning as Florida sees first signs of Hurricane Irma’s winds and rain (WP)

 

http://www.msn.com/en-us/news/storm/%e2%80%98never-seen-anything-like-it%e2%80%99-governor-issues-new-warning-as-florida-sees-first-signs-of-hurricane-irma%e2%80%99s-winds-and-rain/ar-AAruOhr?li=BBnb7Kz&ocid=iehp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