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11128)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27)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11,128건, 최근 2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NY가라지아트센터 박정민 개인전

글쓴이 : 뉴스로 날짜 : 2023-08-24 (목) 00:43:18


 

뉴욕의 가라지 아트센터(Garage Art Center)가 박정민 작가의 개인전 ‘Circulation’ 으로 가을의 문을 연다.

 

99일부터 10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예술 애호가와 관객들에게 현대 추상 표현과 고전 동양미가 결합된 매혹적인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정민 작가의 신작들과 함께 그동안 작가가 꾸준히 작업해오던 연작 “Autogenesis (자생)” ''Come empty, Return empty (빈손으로 와, 빈손으로 돌아가는)” 시리즈 속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한지에 속도감 있는 필선으로 다양한 인간군상(人間群像)의 모습을 표현한 'Come empty, Return empty’ 작업이 전시장 한쪽 벽면을 가득 채워 설치될 예정이며, 한국전통 안료를 작가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겹겹이 쌓아 올려 작업한 ' Autogenesis ' 시리즈도 함께 선보인다.

 

아름다운 색상의 ' Autogenesis ' 작품들은 전통적인 동양의 고요하고 매혹적인 미를 현대적으로 재현하고 있다. 얇은 캔버스에 서로 겹치며 밀도 있게 쌓인 안료의 자국들은 마치 산과 바다와 같은 고요한 자연의 풍경을 연상시키며 평화로운 시각적 즐거움을 제공한다.

 

가라지아트센터는 이러한 각각의 깊이 있는 레이어는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하며, 순환과 환생의 상징이 되기도 한다작가의 작품들은 추상성의 범주 내에 머무르지만, 시각적 미학을 넘어서 심리적인 여정과 명상의 세계로 관객들을 초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프닝 리셉션은 202399일 토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916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430분까지는 작가와 함께 하는 워크숍이 진행된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펜, 바늘, 젓가락, 화장 브러시와 같은 다양한 도구를 사용하여 한지에 잉크로 각자의 작품을 만들어가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전시와 관련된 모든 이벤트는 무료이며 일반 대중에게 개방되어 있지만 아래 링크를 통해 사전 등록을 해야 한다. https://garageartcenter.as.me.

 

전시 정보

https://www.garageartcenter.org/exhibition-single-jeongmin.html.

 

워크샵 정보

https://www.garageartcenter.org/event-single-jeong%20min.html.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박정민 작가 소개

 

뉴욕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박정민 작가는 롱 아일랜드 대학에서 석사, 수원대학교에서 학사과정을 수료했다. 전통적인 예술적 경계를 넘어 추상과 구상적인 요소를 독특하게 융합하는 작업을 지속하며 15회의 개인전과 미국, 중국, 한국을 포함한 국내외에서 다수의 그룹 전시에 참가했다.



 


박정민의 작업은 추상과 구상적인 요소가 동양적 미로 아름답게 결합된 형태로, 완전한 추상의 경계를 거부하면서 융합적인 형태를 받아들이며 환생의 개념을 표현한다. 작가의 작품속에서 시간의 차이를 두고 여러 번 겹쳐 쌓여 한 폭에 존재하는 레이어들은 우리가 현재 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존재하며, 언젠가 다시 살아나 순환한다는 것을 상징한다.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색채의 층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존재의 무한한 순환을 사유하고 모두를 하나로 연결하는 여정을 제시한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