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48)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39)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한바퀴’ (27)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5)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실시간 댓글
쌈낭의 알로 메콩강
캄푸치아에서 만난 순박한 사람들과 속정을 나누며 어쩜 전생에 이곳 사람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행운이란 뜻의 쌈낭은 가장 흔한 이름이기도 하다. 캄보디아와 베트남, 미얀마, 태국은 물론, 중국까지 거침없이 흐르는 메콩강을 보며 하루를 여는 인도차이나사람들의 일상을 들여다 본다.다. 엄청난 교통체증에 험한 운전스타일까지..

총 게시물 3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천혜의 휴양지 꼬꽁 1

글쓴이 : 쌈낭 날짜 : 2016-08-18 (목) 16:30:42

캄보디아 국토(國土)는 산이 거의 없고 들판만 펼쳐져 있습니다. 그리고 메콩강은 황토빛 물결로 가득할 뿐입니다.

 

캄보디아 수도(首都) 프놈펜으로부터 서쪽으로 약 167km, 끝없는 평지(平地)를 질주(疾走)하며 앞 뒤 분간이 어려운 흙먼지를 내뿜고 가뿐 숨에 지칠 무렵 강물인가 싶으면 다리가 보이고 캄보디아 최장(最長)이라 하는 것을 포함하여 네 개를 건너면 우리가 알던 캄보디아 하고는 전혀 다른 곳이 우리 앞에 신기루(蜃氣樓)처럼 홀연(忽然)히 나타납니다.

 

s 05.jpg

(Kong) 섬에서 유래한 바로 꼬꽁(Koh Kong)’입니다. 캄보디아에는(koh)’ 라는 이름이 들어간 지명(地名)이 많습니다. ‘는 캄보디아어로이라는 뜻인데, 대부분은 섬에 위치한, 또는 섬을 끼고 있으며, ‘꼬꽁주는 캄보디아 최대의 섬들이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꼬꽁굽은 섬이란 뜻입니다.

 

kb18.jpg

꼬꽁은 완만(緩慢)하면서도 굴곡진 산이 있고 그 틈새 계곡(溪谷)을 가르는 물줄기를 따라 오르면 힘차게 내리는 폭포(瀑布)에 발길은 붙들리고 노을진 낙수(落水)에 찌든 흙먼지를 씻어 내리면 정화(淨化)된 마음만이 남게 됩니다. 꼬꽁의 강물은 수려(秀麗)하고 바닷물은 맑습니다. 그곳에 가면 확 트인 넓은 해변(海邊)이 펼쳐지고 세상의 끝인가 싶은 드넓은 바다가 시작되는 곁에 맹그로브숲이, 밀려오는 세상의 그 모든 탁한 기운을 당당하게 받아들이고 걸러내어, 오직 생명(生命)의 숨결만을 땅으로 뿌려줍니다.

 

 

kb04.jpg

 


캄보디아는 국토(國土)의 대부분이 태국, 라오스, 베트남과 국경(國境)을 마주하고 있는데, 남서 지역만이 바다에 접해 있고 해안(海岸)의 길이는 대략 440km가 됩니다. 오랜 내전(內戰)으로 인해 해안지역(海岸地域)은 도심지역(都心地域)보다 개발이 되지 않아 태국이나 베트남의 해안 관광지(觀光地)에 비해 많이 낙후(落後)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해안 자체의 상태는 아주 좋으며 오염(汚染)되지 않은 청정(淸淨) 상태로 보존(保存)되어 있습니다. 교통, 숙박 및 위락 시설이 많이 부족하지만 해안은 세계 유명한 곳에 절대 뒤지지 않고, 환경(環境) 친화적(親和的) 해안으로는 아마 으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몇 해전부터 주요 지역부터 개발이 진행중으로 수년 내 청정해안으로 명성(名聲)을 누릴 것으로 생각합니다. 단지, 환경 친화적인 해안으로 개발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map01a.jpg

 

 

캄보디아는 태풍(颱風)과 지진(地震)이 없는 나라입니다. 해안휴양지(海岸休養地)들은 1년 내내 해수욕(海水浴)을 즐길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3대 해안휴양지로 유명한 곳은 꼬꽁과 캄보디아 최대의 항구도시(港口都市)이며 아름다운 해안선과 하얗고 고운 백사장의 시하누크빌(Sihanoukville), 그리고 해안 가장 남쪽에 자리한 프랑스인들이 사랑하는 휴양지 까엡(Kep)입니다.

 

19세기 중엽에서 20세기 초에는 시암(타이)의 땅이었고 1979년 크메르루주 전복 후 차츰 인구가 증가하였으며, 시암만(타이만)의 섬들을 중심으로 관광업(觀光業)이 발전하고 있습니다. 태국 국경과 인접하여 있어 대부분의 관광객(觀光客)들은 꼬꽁에서 태국으로 이동(移動)하는 경우가 많으며 프놈펜에서 차로 5시간 정도 소요되고, 거리에 비해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할 수 있는데 ,킴보디아 도로 여건이 좋지 않은 탓이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불과 몇 년 전 다리가 없을 때, 배와 차를 번갈아 타고 갈 때에 비하면 요즘 느껴지는 등과 허리의 통증은 아무 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kb21.jpg

 

 

아름다운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또 하나의 낙원(樂園). 이제 꼬꽁에는 자연(自然)을 벗삼아에코 투어(Eco Tour)’를 하려는 많은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kb02.jpg

kb03.jpg

kb05.jpg

kb06.jpg

kb07.jpg

kb08.jpg

 

꼬꽁에는 볼거리가 많지만, 꼭 가보아야 할 곳이 세 곳이 있습니다. 꼬꽁섬(Koh Kong Island), 맹그로브숲(Mangrove Forests) 그리고 따따이폭포(Ta Tai Waterfall)입니다. 그리고 이 곳을 모두 배를 타고 볼 수 있으며 허기(虛飢)가 지면 언제든지 싱싱함이 넘치는 해산물(海産物)로 배를 푸짐하게 채울 수 있습니다. 뛰어난 맛과 저렴(低廉)한 가격(價格)에 쓰러질 수도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는 것도 잊어서는 안됩니다.

 

 

sg01.jpg

 

 

꼬꽁섬(koh Kong Island)

 

kb01.jpg

 

 

캄보디아 최대 섬으로 알려진 꼬꽁섬은 길이 24km, 6km의 큰 섬입니다. 이 섬에는 3,000~5,000 미터 길이의 아직 개발되지 않은 아름다운 해변(海邊)이 자리 잡고 있으며 백사장(白沙場)과 청아(淸雅)한 바닷물이 어우러진 이 섬을 둘러싸고 있는 바다에서는 돌고래들이 헤엄쳐 다닌다고 합니다.

 

 

kb09.jpg

kb11.jpg

kb12.jpg

kb13.jpg

kb15.jpg

 

2편으로 ...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