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48)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39)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한바퀴’ (27)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5)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실시간 댓글
쌈낭의 알로 메콩강
캄푸치아에서 만난 순박한 사람들과 속정을 나누며 어쩜 전생에 이곳 사람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행운이란 뜻의 쌈낭은 가장 흔한 이름이기도 하다. 캄보디아와 베트남, 미얀마, 태국은 물론, 중국까지 거침없이 흐르는 메콩강을 보며 하루를 여는 인도차이나사람들의 일상을 들여다 본다.다. 엄청난 교통체증에 험한 운전스타일까지..

총 게시물 3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프놈펜의 하루 1

글쓴이 : 쌈낭 날짜 : 2016-06-28 (화) 15:53:52

 

황량(荒涼)하기만 했던 건기(乾期)가 끝나고 무더위가 하늘을 찌르던 오뉴월의 기세는 여전하지만 그래도 본격적인 우기(雨期)가 시작된 요즘, 조금은 숨을 고르면서 프놈펜에서 모처럼 얻은 하루 동안의 휴일을 이렇게 보냅니다.

 

 

01.jpg

40도를 웃도는 무더위에 전선은 녹아날 듯하고


02.jpg

거리는 한산하고


03.jpg
가게 아저씨는 호스로 물을 뿌려 아스팔트를 달래는데

04.jpg
갑자기 쏟아지는 비가 세상을 쓸어버릴 하고

05.jpg

멈추는 듯하다가


06.jpg

삽시간에 물이 불어 모든 것을 삼켜버리고

몇 달 만에 맞는 휴일을 맞아 종일토록 에어컨 밑에서 자고 싶었는데 모처럼 휴일을 방구석에서만 있기도 아쉬워 기운을 내서 숙소 밖 나들이를 시도했습니다. 5분만 걸어도 다리에 힘이 풀리고 흙먼지와 매연이 뒤섞여 숨을 쉬기 어렵고 내리쬐는 햇살이 너무나도 강렬하여 서있기도 힘이 들지만 조그만 그늘에라도 잠시 몸을 가두면 그래도 어지러움은 피할 수 있습니다. 무척 더워도 습도가 적은 나라여서 가능한 일입니다. 그래도 너무나 덥습니다. 더워요, 더워!


08.jpg

주로 애용하는 저렴한 툭툭이를 타려다가


09.jpg

간만에 스릴을 즐겨볼까 싶어 저렴한 모토 돕을, 아니 너무 위험해 패스


10.jpg

그래서 무모하지만 이분처럼 걷기로


 

 

5분만에 후회는 밀려오고 10분도 지나지 않아 더위에 지쳐 갈증(渴症)이 목을 태워버릴 즈음, 그만 이성을 놓으려고 합니다. 이제 곧 한 사람에서 한마리로 변신하려고 하니, 빨리 마셔야만 합니다. 물을! 물은 생명입니다. 이 나라에 와보면 알 수 있습니다.

 

 


11.jpg

캄보디아인들이 즐겨 마시는 거리음료, 설사와 복통의 처참한 며칠을 보낼 자신이 있으면 마셔도 되고


12.jpg
결국 가장 가까운 카페로

13.jpg

먼저 얼음 냉수 한잔


14.jpg

아이스 라떼

사이즈 가격이 2,000 정도 한국 커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맛은 비주얼만큼 훌륭하고

 

 

30분 정도 무한 에어컨 바람에 정신을 되찾고 무엇을 할까 생각을 하다가 새로 문을 연 캄보디아 최대, 최고의 쇼핑몰을 가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절정을 치닫는 열기에 전진 후퇴를 30분동안 세 차례, 약간의 허기(虛飢)를 채워야 한다는 욕구에 용기를 내서 다시 무더위 속으로 돌진하였습니다. 그리고 바로 '툭툭이'를 타고 이온몰로 향하였습니다.

15.jpg

일본 복합쇼핑몰 이온몰

최근 한국건설업체가 $12천만에 2호점 공사를 수주했다는 좋은(?) 소식이

 

우선 배가 고파 급한 대로 도미빵 가게, 다이야끼로 가서 도미빵 아즈키로 허기를 채웠습니다. 일본 도미빵은 싱가폴에서 본 적은 있지만 캄보디아에서 처음 먹었는데, 크기도 크고 팥소는 가득,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고국에 계신 붕어빵 사장님들에게는 정말 죄송하지만, 이 맛에 더 이상 붕어빵은 먹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한국에도 들어왔지만, 가격이 매우 높다고 합니다. 이 곳에서는 개당 천원씩 하는 도미 두 마리면 배가 부릅니다. 여기에 냉말차(가루 녹차) 한잔까지 곁들이면 더할 나위가 없습니다.

 

16.jpg

다이야키 도미빵 전문점, 붕어빵의 원조


17.jpg
별미중의 별미, 크로와상 아즈키

18.jpg
아즈키

 


 

평일이라 조금 한산해도 이온몰은 너무 넓어 둘러 보기만 해도 곧 기운이 빠지기 때문에 안내판을 보고 둘러볼 곳을 정해서 가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에서 이 정도 쇼핑몰은 별 것이 아닐 수도 있는데(한국 기준으로도 매우 크기는 합니다만), 캄보디아에 오면 더위 탓인지, 작은 규모에 익숙해져서 인지, 걸리버의 소인국 사람이 되어 버리고, 하지만 이 넓은 몰 전체가 시원합니다. 늘 여름인 이 나라에서는 이것이 피서( 避暑)가 아닐까 합니다.

 

 

 

19.jpg


아래층 캄보디아 최대의 슈퍼마켓부터 의류, 화장품, 전자 그리고 맨 위층의 오락 시설까지 천천히 둘러보았습니다.



20.jpg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천원가게 다이소에서 가지 구입하고


27.jpg

28.jpg

이 업체 대표가 캄보디아에서도 꽤 게임을 했다는 소문이


29.jpg

30.jpg

 

2편으로 이어집니다.

 


robin 2016-06-28 (화) 21:22:02
오..쌈낭님 정말 오랜만이네요..프놈펜의 하루 흥미롭습니다..섭씨 40도라...생생한 글과 사진을 보니 더위가 장난이 아닐것 같습니다..쇼핑몰은 서울 도심을 방불케하네요..근데 붕어빵이 메이드인재팬..붕어빵이 본래 일본서 들어온건가요? 잘 보고 갑니다..^^
댓글주소
김하목 2016-06-30 (목) 06:57:11
올려주신 사진과 글을 읽고있는 내내 뜨거운 태양과 타는 갈증을 마주하는 느낌입니다.
이제 막 시원한 쇼핑몰안에서 느긋한 오후를 즐기려고 하는데...ㅎ
다음편에 계속 눈이 즐거운 글을 기대하겠습니다 ^^
댓글주소
노윤선 2016-07-02 (토) 07:30:59
사진이랑 글 잘 읽었습니다!! 사진 밑에 달려있는 글 한줄 한줄 읽는 재미가 있네요^^ 캄보디아.. 한번 꼭 가고싶어요 ㅎㅎ
댓글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