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2)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395)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1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197)
·훈이네의 미국살이 (9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실시간 댓글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박정희 유신독재가 노골화한 70년대초 도시산업선교활동을 하며 반독재 반유신 민주화운동을 벌이다 투옥돼 고초를 겪었다. 도미후에도 민초들을 위한 목회의 길을 걸으며 밝은한인사회캠페인과 남북평화통일을 위한 한반도중립화통일운동에 헌신하고 있다. 뉴욕흥사단 회장 역임, 한반도중립화통일운동본부 상임대표. 2012년 CMP 선정 올해의 아시안자원봉사상 수상.
총 게시물 1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아버지의 마음

글쓴이 : 김경락 날짜 : 2014-06-16 (월) 12:03:05


 

아버지의 마음은

물댄 논의 농부같아서

아이들이 잘먹고 잘살면

흐뭇한 마음으로 바라본다


 

아버지의 마음은 끝 모르는 깊은 호수(湖水) 같아서

자녀를 생각하는 많고 많은 생각을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수면(水面)은 항상 잔잔한 미소만 떠도네

 

www.en.wikipedia.org


 

얘들아 내 걱정 말고

너희들 기쁘고 평안한

일상생활(日常生活)을 보여주렴

그 보다 더 좋은 것이

어찌 아버지에게 더 있을소냐!


 

너희들의 낯빛만 보아도

너희들의 생활을 바라보개 되는

속으로만 가슴앓이 하는

아버지란다.


 

한걸음 나아가

내 민족(民族) 내 동포(同胞)를 가족처럼 품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마음을 거져라


 

그리하여 이기주의(利己主義)를 극복하고

민족을 가족(家族)으로 돌보는

이화세계(理化世界)의 대의(大意)를 가져라


 

2014년 6월 15일(주일)


 

아버지 날에 石雲 金敬洛


 

 


 

* 6월 15일은 미국에서 아버지의 날입니다. 1909년에 미국·워싱턴주 스포캔의 소노라 스마트 도드(Sonora Smart Dodd)라는 여성이 자신을 키워 준 아버지를 칭송하며, 교회의 목사에게 부탁해서 아버지가 탄생한 달인 6월에 예배를 받은 것이 효시(嚆矢)라고 합니다. 그녀가 어린 시절에 남북전쟁이 발발하자 아버지 윌리엄이 소집되어 그녀를 포함한 아이 6명은 어머니가 키우게 되지만, 어머니는 과로로 죽게 됩니다. 그 후, 아버지 윌리엄의 손에 의해 아이들은 길러졌지만 윌리엄도 아이들이 다 성장한 뒤 숨졌습니다.


 

처음의 아버지 날의 축하 행사는 이듬해인 1910년 6월 19일 스포캔에서 열렸습니다. 당시에는 이미 어머니의 날이 시작되고 있었기 때문에 그녀는 아버지의 날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아버지에게 감사할 날을 목사 협회에 탄원해 시작된 것입니다.


 

1916년 미국 제28대 대통령 토마스 우드로 윌슨(Thomas Woodrow Wilson)은 스포캔을 찾아가 아버지의 날의 연설을 했고, 1966년 미국 제36대 대통령 린든 베인스 존슨(Lyndon Baines Johnson)은 아버지의 날을 찬양하는 대통령 고시를 발해, 6월의 3번째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정식으로 국가 기념일로 제정된 것은 1972년입니다.


 

어머니 날의 꽃이 카네이션이라면, 아버지의 날의 꽃은 장미입니다. 소노라 스마트 도드가 아버지의 날을 맞아 묘 앞에 흰 장미를 바친 것에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1910년의 최초의 축제 때는, YMCA 청년이 아버지가 생존한 이들은 붉은 장미를, 돌아가신 이들은 흰 장미를 바쳤다고 전해집니다.


 

한편 일본의 경우 1955년에 ‘아버지의 날’이 도입되어 전국으로 퍼졌습니다. ‘아버지의 날’은 평소 열심히 일하는 아버지에게 감사하고 선물이나 메시지 카드를 선물하고 있다. 현재 일본에서는 '일본 아버지의 날 위원회'를 중심으로 매년 다양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편집자 주>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12-02 09:31:01 뉴스로.com에서 이동 됨]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