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워싱턴 한국사찰 세계 종교인들 함께 봉축법회
by 민병옥 | 16.05.17 22:16

 


2부1.jpg

 

워싱턴의 한국사찰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부처님 오신날 봉축(奉祝) 행사를 다종교 컨셉의 프로그램으로 펼쳐 화제를 모았다.

 

대한불교조계종 워싱턴 포교당으로 지난달 개원한 연화정사는 15일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1부 봉축법회와 2부 봉축 학술대회로 진행됐다. 250여명의 불자들과 워싱턴 지역 한인 지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봉축법회는 성원스님의 봉축 법문과 각종 공연이 펼쳐졌다.


1부5.jpg

1부7.jpg

 

 

통도사 주지를 역임한 정우 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2016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우리 연화정사 불자들이 저와 손을 잡고 이 모임에 참석한 세계 8대 종교의 종교인들과 더불어 연화정사가 평화의 전당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종교간의 대화와 화합을 주제로 영어로 진행된 봉축학술대회는 세계 8대종교인 불교, 자이나교, 조로아스터교, 유태교, 기독교 정교회, 천주교, 개신교, 이슬람교, 등 각 종교 지도자들과 학자들을 패널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2부6.jpg

2부10.jpg

 

조지 워싱턴.대학의 B N 헤바 교수가 '붓다의 생애'를 발표한 것을 비롯, 힌두미국재단의 수드하 시바람 박사가 '힌두교의 기초교리와 일상생활', 국제디감베르 자이나기구(IDJB)의 알케쉬 비빠니가 자이나교를, 세계자원개발교육기구(WORDE) 종교학 소장 타렉 엘가화리 박사가 '이슬람교는 어떻게 불교의 무집착을 보는가?', 버지니아의 성 마가콥틱 기독교정교회 교회 소속 롭비 사만타 로이 박사가 '콥틱 교회: 이집트 기독교 정교회', 조지 워싱턴 대학의 사이파 존슨 교목이 '불교와 침례교(기독교)는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하는가?', 메릴랜드 다르에메흐 조로아스터교 사원의 케르시 쉬로프가 '조로아스터교의 기원과 교리', 버지니아의 성모 마리아 축일 교회의 돈 루니 신부가 '천주교의 4대 성인'을 각각 발표했다.

 

 

 

2부15.jpg

2부9.jpg

2부11.jpg

 

학술대회는 주지 성원스님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8명의 발표자가 20분씩 각자의 논문을 발표한 후, 발표자들과 학회 참석자들이 30분 동안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각 발표자는 각 종교의 입장에서 종교간의 대화와 협력을 주제로 논문을 발표해 부처님 오신날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했다. 학술대회는 예정보다 한시간 이상 초과할만큼 뜨거운 열기(熱氣)를 보였다.

 

참가자들은 "종교화합은 당위의 문제로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정우큰스님의 봉축 영상메시지의 가르침을 화제로 올리며 이런 종교간의 대화와 협력의 모임을 상설화하여 종교가 사회 분쟁의 당사자가 아니라 사회 화합의 매개체로 작용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는 다짐으로 학술대회를 마무리했다.


법문1 - Copy.jpg

 

성원스님은 "많은 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격려 속에 학술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었다""이번 행사를 통해 저희 연화정사가 '종교를 통한 세계평화의 구현'이라는 궁극의 목표를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가는 초석이 되었으면 한다"고 의미를 두었다.

 

뉴욕=민병옥기자 newsroh@gmail.com

      


1부10.jpg

2부5.jpg


 

<꼬리뉴스>

 

워싱턴 한국사찰 세계 종교인들과 함께 석탄일 봉축법회 (2016.4.29.)

연화정사 기독교 이슬람교 자이나교 유태교 등 8대종교 모여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102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