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2주기’ 토론토 행진, 런던 행위예술..
by 노창현 | 16.04.18 11:30


IMG_8394.jpg

 

'세월호 2주기'를 맞아 세계 32개 도시에서 릴레이 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한인들은 물론, 현지인들도 다수 참여하며 참사의 아픔을 되새겼다

 

지난 2일 시애틀에서 추모제 및 학자간담회로 시작된 추모행사는 특히 16일엔 미주와 유럽, 오세아니아, 아시아 등 27개 도시에서 사상 최대 규모로 열렸다.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는 노스욕 시청앞 광장에서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의 주최로 수백명의 한인들이 긴 행렬을 이루며 희생자들에게 헌화(獻花)를 해 눈길을 끌었다.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의 한인들은 헌화하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IMG_8364.jpg

 

토로토 노래패 사월의 꿈추모 합창에 이어 모두가 '잊지 않을게'를 합창한 후 참여자들은 노란리본 달기와 세월호 특별법 재개정 촉구 서명(署名)을 하고 안산으로 보내는 걸개 그림에 메시지와 그림을 그렸다.

 

행사 진행전과 진행중에 토론토 자유총연맹과 고엽제 전우회 소속 회원 20여명은 세월호 행사가 '국가망신'이라며 '한국의 일은 한국에서 해결하고 이곳은 토론토'라며 행사장 주위에서 구호를 외치고 행사장 주위를 한바퀴 둘러싸 약간의 시비도 있었지만 행사는 무리없이 진행됐다.

 

이후 참가자들은 노스욕 광장에서 노랑 바람개비와 다양한 종류의 피켓을 들고 행진에 들어갔고 한인 최대 인구가 밀집한 핀치역 사거리에서 간단한 자유발언의 시간을 가졌다. 한 참가자는 "일본인과 결혼한 한국인인데 세월호가 일본에서 버린 배를 들여와서 사고가 났기에 많은 부채의식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고 함께 참여한 일본인 남편도 서툰 한국어로 인사를 해 큰 박수를 받았다.

 

 

런던5.jpg

 

런던에서는 내셔널 갤러리 앞 트라팔가 광장에서 '움직이지 말라'는 세월호 선내 방송을 따르다 사고를 당한 모든 희생자를 추모하기위해, 2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는 침묵 집회로 진행됐다. 런던에서 매월 진행되는 세월호 추모 24번째 집회이기도 한 이날 행사엔 성직자와 학생, 직장인 등 한인들은 물론, 현지인들도 함께 했다.


 

런던3.jpg

런던4.jpg

 

 

 

한편 이 날 긴축반대 및 영국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대규모 가두시위가 트라팔가 광장까지 이어져 수많은 현지인들이 세월호 2주기 침묵시위에 관심을 표명했다. 한 참가자는 "세월호가 빨리 인양되어 제대로 된 증거확인 작업과 진상규명 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런던1.jpg

런던2.jpg

 

이날 집회에서는 세월호 참사 관련 작품 'Grief-struck(비탄에 빠지다)'을 전시했던 마젠타 강 씨의 침묵 행위 예술이 있었다. 세월호 진상 규명과 그로 인한 상처와 아픔을 치유(治癒)한다는 뜻으로 한국의 오방색 실과 마젠타 붕대로 미수습자 이름이 적인 나무가지 9개를 감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뉴욕=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런던7.jpg

 

< 꼬리뉴스>

 

런던 '나쁜나라' 상영회 객석에선 탄식과 눈물

토론토 30일 문성근 토크콘서트, 길원옥할머니 51일 간담회

 

런던에서는 이날 저녁 Charing Cross 기차역 부근의 Raindance Film Centre에서 영화 '나쁜나라' 무료상영회가 진행되었다. 객석에서는 상영 시간 내내, 영화 탄식과 눈물이 흘러 나왔다. 특별법 제정을 해달라는 유가족의 요청에 대해 세월호 특별법은 대통령이 나설 일이 아니다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답변을 하는 모습이 스크린에서 상영 될 때에는, 분노의 말이 터져 나왔다. 영화 상영 후, 많은 관객들이 "세월호 사건에 대해서 잊지 않고, 함께 하겠다"고 약속의 말들을 전했다.

    

 

런던6.jpg

 

이번 영화 상영회를 준비한 시민단체 ‘Remembering Sewol UK’ 관계자는 5월에 세월호 유가족의 유럽방문이 있고, 510일에는 SOAS 런던대학교에서 간담회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간담회에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멀리서나마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진실규명을 위해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영국을 방문하는 유가족들에게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IMG_20160415_171225.jpg

 

토론토 행사를 주관한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30일 예정된 문성근씨의 토크콘서트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다룬 다큐영화 ‘The Apology’의 월드 프리미어 오프닝에 참석차 토론토를 방문하는 길원옥 할머니와 정대협 대표 정미향씨의 한인 간담회(51)를 통해 한국의 민주주의에 대한 한인들의 열망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