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절친
by 황룡 | 19.03.24 14:11

   

어머니의 절친(김순O, 85)께서 우리 옆 동에 사시는 어머니(김복O, 86)댁에 놀러 오셨다. 100km 거리를 두고 떨어져 사시는 두 분은 몸도 불편하시고, 이제 한 번 더 만나지도 못하고 세상을 뜨겠구나 생각하셨단다.

 

그 집 사위가 볼일 있어 가까이 오는 길에 모시고 왔고, 34일 동안 그리움을 풀며 지내시는데, 안타깝게도 서로 마지막 만남이 될 것 같은 예감(豫感)에 애틋한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

 

가까운 곳으로 이사 갔을 때는 자주 오가며 관계를 유지했으나, 수 년 전 멀어진 곳으로 자식 따라 이사 가신 뒤로는 불편하신 다리로 혼자 오시기도 힘들어 그리움만 키우셨단다.

 

두 분은 우리가 어릴 때 십 수 년을 옆집의 이웃으로 사셨다. 오죽하면 음식이 왔다갔다 하는 심부름도 힘들어 두 집의 벽을 헐어 통하는 문까지 내고 한 집처럼 가깝게 지냈을까.

 

그러다보니 서로의 살림살이와 음식의 취향까지도 훤하게 꿰고 있는 것은 물론 희노애락도 함께 했고, 멀리 있는 친척들 보다 가깝게 지낸 형제 이상의 사이였다.

 

두 분을 모시고 예전에 즐겨 드시던 막국수를 대접하기 위해 갔다가 서로의 전화번호를 단축번호로 입력해 드리는 과정에서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는 그 분을 늘 '아주머니'라고 불렀고, 가족내에서는 'OO엄마'라고 호칭했다. 그 쪽 집에서도 아마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어머니는 그 분을 늘 '동생'이라고, 아주머니는 어머니를 늘 '형님'이라고 부르셨다.

 

전화번호를 입력해 드리는 과정에서 두 분은 80대 후반의 연세로 인생을 정리하는 싯점에 이르러서야 서로의 이름 석 자를 처음 알게 된 것이다. 순간 믿을 수 없었고 절친 사이에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싶었다.

 

두 분이 50여 년을 교류하면서 사시는 동안 서로 알 필요가 없었던 이름처럼, 자신들의 삶 보다는 OO의 엄마로서의 삶만 사셨던 것이다. 어쩌면 두 분은 서로의 이름도 모른 채 세상을 떠나시게 될 수도 있었다. 두 분은 오로지 자식이 전부였던 것이다.

 

저녁 늦게 '눈이 부시게'라는 드라마의 결말을 보다가 아내가 눈물을 훔치는데, 갑자기 두 분의 애틋한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나도 그만 터지고 말았다. 자세한 내막(內幕)을 모르던 아내는 자신 보다 더 울면 안된다며 놀렸다.

 

 

드라마는 배우 김혜자의 다음과 같은 독백으로 마무리 된다.



53628838_2347872741940347_7526039848109473792_n.jpg

<사진 jtbc 캡처>

 

 

"지금 삶이 힘든 당신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었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드라마는 그렇게 끝났어도 두 분의 애틋한 우정은 오래 지속되기를 빈다.

 

앞으로는 통화하실 때 서로 꼭 이름을 부르면서 하시라 당부드렸고 웃음으로 답하셨다...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황룡의 횡설수설

 

 

by 로창현 2019.03.24 14:18
드라마 이상의 감동입니다..두분 어머니께서 앞으로도 자주 만나셨으면 좋겠습니다. 같은 하늘아래 있는데 그리워하면서도 못본다면 너무 슬프잖아요..자녀분들이 한두달에 한번이라도 두분의 만남을 주선하는 효도를 해주시면 어떨까 생각해 봤습니다..쉽지는 않겠지만 3년전 어머니를 여읜 저는 지금 살아 계시기만 하다면 무슨 일이든 할 것만 같아요.. 불효자는 웁니다..ㅠㅠ
by 황룡 2019.03.24 23:53
두 분 서로 보고 싶으실 때 언제든지 모시고 가기로 했고, 앞으로는 꼭 이름을 부르시기로 약속하셨습니다.
by 로창현 2019.03.25 00:30
오호 정말 반가운 소식입니다..두분의 아름다운 우정..자녀분들의 효심 참 보기 좋습니다 늘 행복하세요
^^
뉴스로 PC버전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