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열린기자
·열린 기자 (480)
열린 기자
뉴스로는 네티즌 여러분을 위한 ‘열린 마당’입니다. 여러분이 취재한 이야기와 사진들, 화제와 에피소드, 경험한 모든 것들을 인터넷 세상의 다른 분들과 함께 공유하세요. 타 매체에 올린 글들도 출처만 밝힌다면 환영합니다. 뉴스로 관리자(newsroh@gmail.com)에게 보내주시면 편집 과정을 거쳐 ‘열린 기자’ 코너에 게재해 드립니다.

총 게시물 480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얀할머니의 큰 울림

일본전쟁범죄 세계 고발
글쓴이 : 김현정 날짜 : 2019-08-23 (금) 06:57:56

 

 


untitled.jpg


 

지난 이십여년간 일본정부로부터 공식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며 싸워 오신 얀 오헤른 할머니가 他界(타계)하셨다는 슬픈 소식이 들려옵니다.

 

할머니는 1990년대 초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있는 증언에 힘입어 가족들에게도 숨겨오던 성노예 과거를 폭로하며, 당당하게 세계 무대에서 일본정부의 책임을 요구해 오셨습니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미국 연방하원에서 121 결의안을 위해 개최된 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여 당당하고 용기있는 증언을 통해 전세계인들에게 지워지지 않는 울림을 남기셨습니다.

 

할머니의 증언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etan.org/legislation/0702cwomen.htm

 

https://www.loc.gov/item/2007473171/

 

* 오헤른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다룬 보도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d5c94c3e4b0d1e113698ccf

 

 

이 와중에 "위안부"의 성노예 사실을 부정하기 위한 일본정부의 역사전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표현의 부자유 - 그 후"라는 주제로 일본 나고야에서 개최된 국제 예술전에서 "소녀상"이 전시되었다는 이유로 나고야 시장은 일방적인 전시회 취소 결정을 내려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예술인들과 대중들의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 일본 아이치트리엔날레 실행위원들 "전후 최대 검열 사건" 반발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91615&code=11141700&sid1=int

 

일본의 예술학교 학생들이 전시회의 재개를 요구하며 벌이고 있는 서명운동입니다. 여러분의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https://aitoritekkyohantai.blogspot.com/2019/08/petition-campaign-to-demand-reopening_6.html

 

또는 직접 트리엔날레 측에 이메일로 항의하셔도 좋습니다.

 

triennale@pref.aichi.lg.jp

 

김현정 CARE 대표

Comfort Women Action for Redress and Education

 

Executive Director: Phyllis Kim

comfortwomenaction@gmail.com

P.O. 9627

Glendale, CA 91226

Ph. 213-880-7992

www.ComfortWomenAction.org

www.ComfortWomenEducation.or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